간편상담신청보다 빠르고 간편하게 전화로 상담받으세요

상담시간 평일 9:00 ~ 18:00

전화상담신청 남겨주신 연락처로 상담원이 전화를 드립니다.

언론홍보

본문 바로가기


언론홍보

국민 67% “상조회비 선불보다 후불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-10-01 10:33 조회46회

첨부파일

본문

 매달 일정액을 납입하면 상(喪)을 치를 때 장례 도우미의 힘을 빌릴 수 있는 상조(喪助) 가입자 3명 중 1명은 상조 가입을 후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 특히 여성 고객들 사이에서 기존 상조제도에 대한 불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 이러한 사실은 6월 말 후불제 상례(喪禮) 서비스 ‘3일의 약속’을 시작하는 헬스조선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40~69세 남녀 501명(제주 제외)을 유무선 전화로 조사한 결과다.
   
 조사 결과, 전체 응답자의 35.8%(179명)가 상조에 가입한 상태였다. 연령대로 보면 50대가 41.9%로 가장 높았고, 다음이 60대(36.9%), 40대(28.7%) 순이었다. 이들이 상조 서비스에 가입한 이유는 ‘미래 대비’(50.2%), ‘지인 권유’(26.0%), ‘자녀의 부담을 덜기 위해서’(16.7%) 등의 순이었다. ‘미래 대비’라는 응답은 가입자의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은 반면 ‘자녀의 부담을 덜기 위해서’라는 응답은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증가했다.
   
 하지만 상조 가입자의 36.4%(65명)가 상조 가입을 후회하고 있었다. 이들은 ‘회원 가입 후 관리나 정보 제공 부족’(37.5%), ‘상조회사 부실 걱정’(27.5%), ‘서비스 불만’(8.5%) 등을 후회 이유로 꼽았다. 특히 남성보다 여성의 후회가 많았는데, 여성 응답자 중 47.3%가 ‘상조 가입을 잘못했다’고 답했다. ‘잘했다’는 응답은 44.2%에 그쳤다.
   
 상조 미가입자들은 ‘미리 가입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함’(47.6%), ‘상조회사에 믿음이 가지 않아서’(29.2%) 등의 이유로 상조에 가입하지 않았다. 상조 서비스에 가입할 때 고려할 사항 역시 ‘회사의 신뢰도’(43%)가 가장 높게 나와 기존 상조 서비스 회사들이 소비자에게 충분한 신뢰를 심어주지 못했음을 보여줬다. 상조회사가 개선할 사항으로는 가격의 적정성과 투명성(31.2%), 회사의 재정건전성(28.7%), 정보 불충분으로 인한 피해(16.8%), 안마의자 등 상품 끼워팔기(13.7%) 등으로 나타났다.
   
 조사 결과 기존의 상조회사들이 택하고 있는 선불제(25.5%)보다는 후불제 서비스(59.9%)를 선호하는 응답자가 훨씬 많았다. 특히 아직 상조에 가입하지 않은 이들만 보면 선불제(18.0%)보다 후불제 서비스(66.8%)를 선호하는 비율이 훨씬 더 높았다. 후불제 서비스는 기존 제도처럼 매월 미리 돈을 내지 않고, 장례를 치른 이후 비용을 정산하는 것을 말한다.
   
 한편 응답자의 67.2%는 화장이나 매장, 수의나 관의 종류 등 본인 장례의 구체적 요구 사항을 기록으로 남겨 두는 ‘사전 장례 의향서’를 작성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최근 일제 잔재 논란이 일고 있는 삼베 수의의 대용품으로 사용하는 한지(韓紙) 수의는 삼베 수의보다 가격이 더 비싸지만 사용 의향이 있는 사람(48.9%)이 없는 사람(37.4%)보다 11.5%포인트 더 많았다. 특히 여성 응답자들 사이에서는 ‘한지 수의 사용 의향이 있다’는 응답이 54.3%로, ‘의향이 없다’는 29.3%보다 훨씬 높았다. 

 

출처 : 국민 67% “상조회비 선불보다 후불”, <주간조선>, 2019.06.17


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